건강보험과 내분비 질환

오승준 (경희의대)

요즘 내과의 수난 시대라고 한다. 예전과 달리 전공의 선발도 쉽지 않은데, 내과 전공의 수련을 기피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힘든 과이기도 하지만 자신이 고생한 만큼 그 대가를 보상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은 사회보험이고 미국과 달리 그 보장성에 대해서는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한의 보장을 강화 하려고 하기 때문에 환자가 그 혜택을 받으려면 의사의 희생은 필연적이라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한정된 자원에서 어떻게 하면 우리의 노력을 인정 받고 환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을 최대화 할 수 있을까?

첫 번째는 학회 보험위원회의 전문화이다.

2011년에 당뇨병 약제의 보험기준이 발표되었을 때 거의 모든 내분비학회의 회원들이 경악했었다. 약제 사용의 기준이 명문화 되었고, 어떤 약제를 1차 약제로 사용해야 하며, 병합요법도 우리가 생각하는 것에 비해 매우 한정적이었다. 다들 “도대체 누가 만들었냐” 라고 고개를 갸웃거렸고, 어떻게 치료하라는 것이냐라는 볼멘 소리만 할 뿐이지 딱히 대책이 없었다. 이런 움직임을 미리 알았으면 학회의 의견을 전달하여 좀 더 유연한 안을 만들었을 텐데 하는 한스러운 아쉬움이 있었을 뿐이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당뇨병 약제의 병합표를 만드신 분은 내분비전문의가 아니라 심평원의 소화기전문의 선생님이셨다. 우리는 그만큼 정보도 없었고, 이런 기준을 만드는 곳에 해당 분과 전문의가 없었기 때문에 겪어야만 했던 일이었다.

예전의 학회의 보험위원회는 단순히 법원의 소견서를 작성하고, 심평원에서 약제에 대한 의견조회가 오면 그 점에 대해 답변하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2016년 현재 보험위원회의 위상과 업무는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장기적인 이슈를 만들어내고, 그 일을 프로젝트화 하여 일을 차근차근 진행해 나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것이 변해 나가고 있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 이제 필요한 것은 분야별 전문화되어 있는 위원들이 2년간의 임기가 아니라 4년, 6년 장기적으로 책임을 지며 보험에 대한 전향적인 자세로 일을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두 번째는 건강보험 테두리 내의 인맥을 만들어나가는 것이다.

무슨 문제가 생긴 다음에는 이미 늦은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하려는 방향의 일은 무엇이며, 향후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려면 보건복지부, 심평원, 식약처 같은 곳에 우리와 대화를 할 수 있는 창구가 있어야 한다. 이 각각의 부처는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어, 공무원들이 짧은 임기로 순환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만들어 놓은 인맥이 훗날 큰 힘이 된다. 평소 무시하고 지내다가, 필요할 때만 도와달라고 달려가는 것이 아니라, 보험법제 위원회에서 정기적으로 미팅도 갖고, 학술대회에도 해당 인물들을 초청하여 우리 학회의 모습을 자주 보여 주고 대화의 상대로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세 번째는 통합적인 시각을 갖는 것이다.

우리가 하는 일은 여러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먼저 우리가 보는 질환의 분류이다. 2016년에 적용이 되겠지만, 지난2015년에 각 학회의 위원들을 불러서 ICD-10의 개편작업인 ICD-10KR을 하였다. 얼마나 적극적으로 학회의 이견을 피력했는지에 따라 현재 사용하는 KCD-6에서 KCD-7으로 개정 시 변화가 눈에 띌 것이다. 아울러 이것은 KDRG의 중등도에 영향을 주게 된다. 현재 내분비 질환들의 상당수가 저평가되어 있지만, 이런 기초 작업에 얼마나 열심히 참여해야 우리 분야가 저평가되지 않을 수 있다.

분류에 이어 신경 쓰고 봐야 하는 것이 검사분야이다. 이 부분은 질환이 겹치는 타과들은 물론 진단검사의학과의 협업이 필수적이다. 예를 들어 소변미세알부민뇨 검사의 경우 내분비대사내과, 신장내과, 진단검사의학과의 서로간의 이해관계가 맞물리기 때문에 많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기준을 재정비해야 한다.

검사에 이어 봐야 하는 것이 약제에 대한 보험적용기준이다. 약제별 기준을 잘 만들어야 우리가 진료할 때 의사의 재량권이 넓어지고 환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커지게 된다. 우리 회원들은 잘 아시겠지만, 최근 2년 사이에 2011년에 우리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당뇨병 약제의 기준이 대폭 완화되었고, 고지혈증 치료의 기준이 총콜레스테롤에서 LDL 콜레스테롤로 바뀌었다. 이러한 것은 학회에서 끊임없이 민원을 제기하고 많은 의학적 증거들을 제시해야 가능한 것이다. 한가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학회의 의견은 제약회사와 달리 매우 공정해야 우리의 의견이 힘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우리가 처해 있는 현실이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장기적인 전략과 비전을 갖고 우리가 노력한다면 10년쯤 뒤에 다른 과들로부터 우리는 이런 말을 들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내분비대사내과의 보험기준이 너무 부럽다고.

대한내분비학회 학연산 및 추계심포지엄 2015

안철우 (학술이사)

2015년 대한 내분비학회 학연산 및 추계 심포지엄이 10월 29(목)일부터 10월 31(토)까지 부산 롯데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추계 심포지엄은 내분비학의 다양한 영역의 최신지견을 골고루 접할 수 있었으며 또한 다양한 주제의 강의를 기반으로 내분비학적 연관성을 소개하고 있어 이를 통한 새로운 분야에 대한 시각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상당히 흥미로웠다.

10월 30일 금요일 오전 학연산 심포지엄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노령화와 더불어 치매와 같은 인지기능장애가 내분비, 대사학적으로 연관이 되는 것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가 있었다. 서울대 의과대학 생화학 교실의 묵인희 교수님께서 “Common pathway between diabetes and Alzheimer’s disease” 라는 주제로 당뇨병과 알츠하이머병의 연관성을 소개해주시면서 제 2형 당뇨병의 insulin resistance로 인해 몸 속에 과다하게 존재하는 insulin을 분해하는 insulin degrading enzyme (IDE)가 insulin 뿐만 아니라 beta amyloid를 분해하는 specific enzyme으로 밝혀져 이로 인한 추후 알츠하이머병과 IDE의 역할규명에 대해 흥미로운 강의를 해주셨다

10월 30일 금요일 오후 학연산 심포지엄에서는 최근 많은 연구가 이뤄지고 있는 바이오베터 바이오시밀러 (Biobetter and biosimilar)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가 있었다. 임상의학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개념에 대해 상세한 소개와 함께 각 분야에서 개발되고 있는 약물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들을 수 있어 내분비 질환뿐만 아니라 다양한 의료 영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약물의 현재 개발 상황과 필요성에 대해 새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10월 31일 토요일 오전의 KES-EnM session에서는 지난 1년간의 우수논문 4편이 소개되어 각각의 우수 논문의 연구 결과를 접할 수 있어 학술적인 질을 높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오후의 endocrine lecture에서는 우리나라 골다공증 분야의 권위자이신 임승길 교수님께서 “Bone anabolic agents; PTH/PTHrp analoques and sclerostin inhibitor” 라는 주제로 강의를 해주시어 골다공증 치료제의 신약물질 연구에 대한 최신지견을 접할 수 있었다.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10월 31일 토요일 저녁시간에 개원의 위원회 심포지엄이 이루어져 갑상선 및 당뇨에서부터 비만, 비타민 요법까지 폭넓게 진료실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실제적인 개원가 진료 팁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까지 접할 수 있어 더욱 흥미로운 학술대회의 마무리가 되어 주었다.

매해 거듭할수록 다양한 분야의 폭넓은 지식과 심도있는 강의들로 구성되어 언제나 기대가 되는 학술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현 학술위원들 및 여러 교수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내분비 학회 학술대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려 본다.

인사말 : 궁성수 회장 (2016)

궁성수 회장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께

새해를 맞이하여 회원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또한 올해에 뜻하시는 바 모두들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새로이 대한내분비학회 제26대 회장을 맡게 되었습니다. 오랜 역사와 훌륭한 전통을 가진 학회의 회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낍니다.

지난 30여 년간 학회는 내분비학의 발전과 국민 건강을 위하여 노력해왔습니다. 내분비학의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인 연구 활동과 교류를 통해 우수 학회로 발돋움 하였습니다. 한국의 내분비 질환의 양상을 조사하고 실정에 맞는 임상 지침을 개발해 왔습니다. 또한 전공의, 전임의 및 개원의 대상으로 정기적인 교육을 실시하여 최신의 내분비학 지식과 임상 지침 들이 환자 진료에 효율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2013년부터는 춘계학술대회를 국제학술대회로 개최하고, 학회지를 영문화하는 등 국제적인 학술단체로서의 면모를 갖추었습니다.

여러분 모두의 마음을 한데 모아 학회의 훌륭한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고, 학술적인 연구와 교류가 더욱 활성화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학회가 우수 국제학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학회의 위상을 높이고, 국민 건강 증진에 더욱 더 기여하는 학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회원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6년 1월

대한내분비학회 회장 궁성수

임기를 마치며 : 김경래 전임 회장 (2015)

김경래 전임회장

내분비학회 모든 회원님들께 먼저 새해 인사를 드리면서, 금년에도 회원님들 하시는 일과 가정에 기쁨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해 1월 내분비학회 임원 workshop을 시작으로 회장의 일을 하여, 1년의 임기를 마치었습니다. 회장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많은 배려와 도움을 주신 송영기 이사장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위원회를 맡으셔서 최선의 노력을 하시는 김태용 총무이사님을 비롯한 모든 이사님들, 임원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회장을 맡으면서 제가 무엇을 한다기보다, 학회를 위하여 헌신하시는 이사장님, 이사님들, 임원님들을 옆에서 보면서 함께 할 수 있고, 학회가 더욱 발전되고 앞서가도록 학회 운영에 대하여 회의하고 토의하는 자리에서 같이 고민하고 격려할 수 있어서 가슴이 벅찼습니다. 무엇보다도 학회의 큰 행사를 위하여 바쁜 가운데서도 시간을 만들어 희생하며 땀 흘리며 일을 끝까지 해내시는 임원님들의 모습에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또 내분비학회가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학회의 모든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고 성원해 주신 모든 회원님들, 자랑스럽게도 행사 때마다 회원님들의 높은 학문적 지식과 연구수준과 창의력이 내분비학회를 국제적인 수준으로 높이는데 정말 큰 힘이 되고 있으며, 깊은 감사드립니다.

이제 회장 임기를 마치지만, 모든 회원님들께 감사한 마음을 항상 가슴에 품고, 앞으로도 학회에 열심히 참여하여 학회의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송영기 이사장님을 비롯한 모든 이사님들, 임원님들 그리고 모든 회원님들께 다시 감사를 드리면서, 금년 한해 계획하신 모든 일들이 형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