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소개

 

 

임수(서울의대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개괄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2003년 5월 서울대학교병원 분원으로 개원하였으며, 5개의 특성화 센터와 23개의 진료과로 시작하여 현재 10개의 특성화 센터와 34개의 진료과로 확장되었고, 2014년도 신관을 추가로 개원하였습니다. 개원초기부터 full digital 병원정보시스템 BESTCare (Bundang Electronic System for Total Care)을 구축하여 현재 디지털 휴머니즘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내분비내과는 2003년 장학철 교수님께서 내분비내과 및 노인의료센터에서 진료를 시작하신 이래, 현재 임수, 최성희, 문재훈, 김경민, 오태정, 이동화의 교수진과 2명의 전문의로 구성되어 진료, 연구, 교육에 힘쓰고 있습니다. 특히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구성원들은 대한내분비학회의 여러 활동에 이사, 간사, 총무단, 위원등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학회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료활동
외래진료는 내분비내과, 노인의료센터, 갑상선 협력, 신초진클리닉, 암센터로 구성되어 진행하며, 입원환자 진료는 내분비내과 병동을 노인병내과와 함께 공동으로 운영하여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주 1회 내분비내과 전문의를 중심으로 당뇨병 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월 1회 갑상선 암환자 교육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다학제 진료가 필요한 특정 질환에 대해서는 다학제 진료를 활발히 시행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안과, 병리과, 영상의학과가 참여하는 뇌하수체 종양 클리닉, 이비인후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가 참여하는 갑상선 암 진료 및 외과, 재활의학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가정의학과, 영양과가 참여하는 비만/대사 수술 클리닉이 있습니다. 또한 환자들에게 내분비내과 질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비 정기적으로 건강강좌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개 건강강좌에서는 대사증후군, 골다공증 및 골대사 질환, 고도 비만 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연구 및 교육활동
2003년 개원이래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수련병원으로 지정되어 의과대학 학생 교육을 시작하였고, 전공의 및 전임의 수련 기관으로써 내분비내과 전문의 양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환자 증례토의, 저널 클럽, 연구 미팅을 시행하고 있고, 전공의 및 전임의를 대상으로 갑상선 초음파 및 경동맥 초음파 교육을 하기 위한 기반 시설을 갖춰나가고 있습니다.
연구 분야에 있어서는 연구에 필요한 인프라가 두루 갖추어져 있어 임상시험에서부터 전임상 연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구활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내분비내과에는 환자를 보는 임상 의료진 외에도, 1인의 선임 연구원과 4명의 석사 연구원들이 기초 연구를 담당하고 있고, 10여명의 연구간호사와 2명의 임상영양사 및 2명의 연구보조인력이 임상연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병원차원에서도 연구 지원을 위한 노력을 지속되고 있고, 특히 2016년 4월에는 헬스케어 혁신 파크(Healthcare Innovation Park, HIP)가 설립되어 산학연 공동연구기반을 다져 나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튼튼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우수한 연구결과를 많이 도출하여, 대한내분비학회로부터 남곡학술상, 내분비연구본상, 우수 연제상 등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특히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는 2018년부터는 임상강사 (전임의)를 타학교출신 분들에도 문호를 개방하여 모집하고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지원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서울의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분과장 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