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회 연수강좌 (2016년 3월 20일)

김수경 (수련위원회 이사)

대한내분비학회 제43회 연수강좌가 2016년 3월 20일 (일)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개최되었다. 당일 서울 동아마라톤 대회가 열려 세종대학교와 어린이대공원 주변의 교통 상황이 좋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다행히 많은 분들께서 연수강좌에 참석하셨다. 등록 인원은 사전등록 183명을 포함하여 총 224명으로 작년 제41회 연수강좌의 255명 보다는 다소 적었으며, 전공의를 주된 대상으로 연수강좌를 준비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봉직의가 174명으로 가장 많이 참석하였고, 전공의 46명, 개원의 4명이 참석하였다.

연수강좌의 프로그램은 크게 네 부분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오전에는 뇌하수체/부신과 갑상선, 오후에는 골대사와 당뇨병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첫 번째로 진행된 뇌하수체/부신 세션에서는 서울의대 김정희 교수는 ‘고프롤락틴혈증의 감별진단과 치료’에 대해서 실제 환자 진료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잘 정리하여 강의하였고, 성균관의대 허규연 교수는 ‘쿠싱증후군의 진단과 치료지침’에 대해서 최근 발표된 우리나라의 진료 지침을 위주로 감별진단과 치료에 중점을 두어 강의하였다.

연세원주의대 임정수 교수는 ‘부신기능저하증의 올바른 접근과 관리’라는 제목으로 다양한 증례를 보여주었고, 2016년 2월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발표된 부신기능저하증의 최신 진료 지침도 간략히 소개해주었다. 두 번째로 진행된 갑상선 세션에서는 성균관의대 김태혁 교수가 ‘갑상선기능검사 언제 시행할 것인가?’를 주제로 다양한 증례를 중심으로 강의하셨으며, 전남의대 김희경 교수는 ‘우연히 발견된 갑상선결절 어떻게 할까?’라는 제목으로 초음파 소견 및 세포검사 결과 판독에 대해 알기 쉽게 강의하였다. 오후 시간에 진행된 골대사 세션에서는 울산의대 김범준교수가 ‘혈청 칼슘 이상 시 감별진단과 치료’라는 제목으로 고칼슘혈증 및 저칼슘혈증 시 진단과 치료에 대해서 강의하여 큰 호응을 얻었으며, 부산의대 전윤경 교수는 ‘골다공증 진단 시 필요한 검사와 올바른 해석’에 대해서 실제 진료에 도움이 되는 강의를 해주었다. 마지막으로 진행되었던 당뇨병 세션에서는 가톨릭의대 이승환 교수가 ‘제2형 당뇨병 병인과 그에 따른 치료 방법’에 대해서 깊이 있는 강의를 해주었으며, 영남의대 문준성 교수는 ‘입원 시 확인해야 할 당뇨병합병증 검사는?’이라는 주제로 입원 시 시행하는 다양한 당뇨병합병증 검사를 소개하고 그 해석 방법에 대해서 알기 쉽게 강의하였다.

마지막 강사였던 차의과학대의 김경수 교수는 ‘임신당뇨병 환자의 내과적 치료’에 대해서 체계적으로 강의해주었다. 이번 연수강좌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 응답자들이 강의 시간이 적절하였고 환자 진료에 큰 도움이 된다고 답하였으며, 모든 강의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하였다. 가장 좋았던 강의로는 ‘고프롤락틴혈증의 감별진단과 치료’, ‘혈청 칼슘 이상 시 감별진단과 치료’, ‘부신기능저하증의 올바른 접근과 관리’를 선택하였다. 이번 연수강좌부터는 대한의사협회의 연수교육 지침 관리 강화에 따라 연수강좌 당일 시작과 종료를 확인할 수 있는 출결사항 확인이 의무화되었다. 따라서 참석자들의 출결을 확인할 수 있는 카드리더기를 도입하여 실제 참석 시간을 확인하였다. 처음 시행되었음에도 별 다른 문제 없이 원활히 시행되었다. 내분비학회 연수강좌에서 다루었으면 하는 주제를 비롯하여 많은 참석자들이 연수강좌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주었다. 이를 토대로 실제 진료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내분비학회 연수강좌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